메인메뉴

기념관 소식

이영옥 신임 안중근의사기념관장 신동아 인터뷰

‘안중근 사상’
세계에 전파

 

이영옥 신임 안중근의사기념관장



“안중근의사는 인류의 평화정신을 밝힌 젊은 사상가였습니다. 안 의사의 ‘참정신’을 알리는 데 모든 힘을 쏟겠습니다.”

3월 26일 제7대 안중근의사기념관장으로 임명된 이영옥(71) 성균관대 명예교수의 각오는 유별나다. 국가보훈처 위탁으로 안중근의사기념관을 관리·운영하는 ‘안중근의사숭모회’는 안 의사의 독립운동을 적극 지원한 이강 선생, 광복군 출신의 김홍일·안춘생 장군 등이 1963년 설립했다. 1970년 서울 남산에 한옥 기념관을 처음 지었으며, 현재의 기념관은 2010년 준공했다.

이 관장은 “매년 여는 안 의사 의거기념일(10월 26일)과 순국추모일(3월 26일) 행사에 정치지도자와 젊은이를 대거 참여케 해 안 의사의 참정신을 이어받고, 중국· 일본을 넘어 전 세계가 그의 평화 의지를 알게 하며, ‘안중근 사상’의 현대적 의미를 되새기도록 하겠다”고 밝혔다.

안 의사와의 ‘인연’은 이 관장이 어릴 때 시작됐다. 부친(경광 이종락 선생)이 매년 새해 아침 가족을 모이게 한 뒤 손수 쓴 안 의사와 이순신 장군의 위패를 가리키며 조국을 구한 은인이므로 그 은혜를 절대 잊어선 안된다고 가르쳤기 때문. 이후 숭모회 이사와 ‘안중근 홍보대사’로 활동하며 안 의사의 위대함을 더욱 깊이 깨닫게 됐다. 2001년 숭모회에 ‘안중근 장학기금’(1억5000만 원)을 전달, 지금껏 50여 명의 장학생을 배출한 것도 그 덕분이다.

이화여대 출신으로 미국 하와이대에서 미국학 박사학위를 받은 이 관장은 성균관대 영어영문학과 교수 시절 한국영어영문학회 회장, 성균관대 대외협력처장, 번역·테솔대학원장 등을 지냈다.

글 ·김진수 기자 jockey@donga.com 사진·김성남 기자 photo7@donga.com

첨부파일 다운로드

등록자관리자

등록일2017-04-27

조회수158

  • 인쇄하기
 
스팸방지코드 :