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인메뉴

국내(한국)

청록파시인

박두진(朴斗鎭, 1916-1998)시인, 전 연세대 교수
박목월(朴木月, 1916-1978)시인, 전 한양대 교수
조지훈(趙芝薰, 1920-1968)시인, 전 고려대 교수

 

이승만,이시영,김구,박정희

우남 이승만(李承晩, 1875-1965)대한민국 제1-3대 대통령

해동명월: 동방의 밝은 달

성재 이시영
(李始榮, 1869-1953)

대한민국
초대 부통령

합부의탄: 하얼빈 역두의 의로운 총탄

백범 김구
(金九, 1876-1949)

대한민국
임시정부 주석

지난행이: 앎은 어렵고 행동은 쉽다.

박정희
(朴正熙, 1917-1979)

대한민국
제5-9대 대통령

조국통일세계평화

 

박은식,김택영,이강

백암 박은식(朴殷植, 1859-1925)대한민국임시정부 제2대 대통령·민족사학자

안중근의 역사에 근거하여 그를 평가할 때 대한사람은 몸 바쳐 나라를 구한 지사라 하였고 또는 한국을 위해 복수한 열렬한 협객이라고 하였다. 나는 이런 찬사에 그친다면 미진한 바가 있다고 생각한다. 중근은 세계적 안광을 가지고 평화의 대표를 자임한 사람이다. – 박은식,『 한국통사』 중에서 조국통일세계평화

창강 김택영
(金澤榮, 1850-1927)

한학자
·민족사학자

의병장 안중근의 나라 원수 갚은 소식을 듣고…
평안도 장사 두 눈을 부릅뜨고 염소새끼 죽이듯이 나라 원수 죽였다네. 안 죽고 살았다가 이 기쁜 소식 들을 줄이야. 덩실덩실 춤노래 한바탕 국화조차 우쭐거리네. 해삼위라 큰 매 하나 하늘 쓸고 돌더니만 하얼빈 역 머리에 벼락불 떨어졌네. 육대주 영웅호걸 몇 분이나 되시는지 모두들 가을바람에 수젓가락 떨구었으리. 예로부터 안 망한 나라 어디 있던가. 언제나 나라 망치는 건 못된 벼슬아치들. 무너지는 하늘을 떠받드는 인물 보소. 망하는 때이건만 도리어 빛이 나네.

오산 이강
(李剛, 1878-1954)

독립운동가
·대동공보사 주필

예관 신규식
(申圭植, 1879-1922)

독립운동가

영전에
공적 이등박문 따위가
몇 천 몇 백으로 부지기수로다.
비록 우리의 안 장군은 귀로에 올랐어도
어이 제2 제3의 안 장군이 없으리요.

 

한용운,계봉우,김현승

만해 한용운
(韓龍雲, 1879-1944)

독립운동가
·시인·승려

만 섬의 끊는 피여! 열 말의 담력이여!
벼르고 벼른 기상 서릿발이 시퍼렇다.
별안간 벼락 치듯 천지를 뒤흔드니
총탄이 쏟아지는데 늠름한 그대 모습이여!

단선 계봉우(桂奉瑀, 1880-1959)국학자

「만고의사 안중근젼」『, 권업신문』 1914년 6월부터 8월까지 연재

다형 김현승(金顯承, 1913-1975)시인, 전 숭실대 교수